이미지 와 내용은 상관없습니다.

자극히 개인적인 중간평가 입니다.

1. 슈타인즈 게이트 / 평점 4.0 -> 4.5 으로 상승


슬슬 이야기가 진행됨에 따라 큰 일이 터지기 시작한 것 같으니 더욱더 기대하고 있습니다.
크리스의 작화 경우엔 애니메이션 작화는 이게 정상인가 보다 [...] 라고 판단하여 체념하고
감상을 하고 있습니다.

2. 아노하나 / 평점 4.5

이번 분기 슈타인즈 게이트와 톱을 놓고 상당히 갈등중인 작품 입니다.
매번 멘마가 울때마다 뭔가 저도 같이 가슴이 뭉클해지고 있습니다. [...]
단지 1쿨이라 빨리 끝나버리는게 아쉬울뿐이죠.

3. 꽃 피는 첫걸음 평점 4.5

드라마 요소가 가득한 이로하 입니다.
2쿨 이라 그런지 느긋하게 가는 느낌이 팍팍 들더군요
작화의 경우엔 이번분기 톱으로 보고 있습니다.

4. 전파녀와 청춘남 평점 4.0

매화를 거듭할수록 에리오 와 여러 히로인들의 주인공 쟁탈전을 보는맛으로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5. DOG DAYS 평점 4.0

싱크 성우 인 미야노 마모루 씨가 이야기가 진행됨에 따라 웃고 즐기는 작품이 아닐거라고 하니(진지해진 다는 소리 인듯 합니다.)
기대하고 있습니다.

6. 소프테니 평점 3.5 ->3.0 으로 하락

치라는 테니스는 안치고! [.....]

7. C 평점 3.5 -> 4.0 으로 상승

시간 가는줄 모르게 재미 있게 감상하고 있습니다.
키미마로는 과연 어떤 결정을 할지 기대됩니다.

8. 청의 엑소시스트 평점 3.5 -> 3.0 으로 하락

2화 전까진 괜찮았는데 진행됨에 따라 다소 지루한 전개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습니다만, 원작 코믹을 접해서 그런지 아 이건 끝까지 감상해야지 라는 심정으로 보고 있습니다.
뭐 성우진들이 마음에 든 것도 있지만 말이죠

9. 데드맨 원더랜드 평점 3.5

이작품은 사실 원작 작품덕에 보고 있긴한데 너무 잔인한게 아쉽습니다.
거기다 1쿨이라 원작 홍보용으로 전락해버리지 않을까 불안하네요
뭐 진행자체가 나쁘다는건 아닙니다. :D

10. 아스타롯테의 장난감 평점 3.5

이번분기 중 내용 막장 톱으로 뽑고 있으나 분위기가 매우 훈훈한게 이작품의 매력인 듯 합니다.
거기다 쿠기밍의 츤데레 + 로리 연기 와 타무라 유카리 의 로기 연기를 들을수 있으니 계속 보고 있습니다.

11. A 채널 평점 4.0

일상물이라 재미있는 편은 재밌으나 미묘한 편은 미묘해서 아쉽지만 캐릭터가 귀여운게 이작품의 매력이죠 보면서 생각한거지만 토오루 너무 는 너무 마른 듯 하네요 [...]

12. 별 하늘에 걸린 다리 (판단 보류 작품에서 감상 확정으로 변경) 평점 3.0

전형적인 미연시 스토리 로 포기하면 좋을 듯 하지만 계속 보고 있습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뭔가 끌립니다...

추가 감상 포기 작품

비탄의 아리아

차라리 원작을 보자고 판단하여 하차 하였습니다.

전국 소녀

지루함을 느끼고 감상 포기 하였습니다.
  1. guest iconBlogIcon 影猫 2011.05.25 01:16 신고
    음... 저도 한 번 중간평가를 해봐야겠군요.
    • guest iconBlogIcon KatouMegumi 2011.05.25 14:17 신고
      슬슬 6월이 되면 1쿨 애니들은 완결 되는 시점이다 보니 해봤습니다.
  2. guest iconBlogIcon 하록킴 2011.05.25 17:39
    평점이 5점 만점인가요?
    4.5점대는 꽤 높은 점수 겠군요?
    요즘 시작은 거의 못봐서 ㅜ.ㅡ
    어떤것이 재미 있는지 몰라서;;
    • guest iconBlogIcon KatouMegumi 2011.05.26 13:35 신고
      5점 만점 입니다. ㅎ 슈타인즈 게이트 , C , 아노하나 , 꽃 피는 첫걸음 을 추천해드립니다.
  3. guest iconBlogIcon 아우프헤벤 2011.05.26 17:48 신고
    아리스님도 중간 평가 하셨군요.. ㅎ

    3, 4분기에도 좋은 작품이 많이 나와서 중간 평가 글을 시리즈(?)로 계획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4. guest iconBlogIcon degi 2011.05.27 20:06 신고
    그리고 아무것도 보지 않았다
top